고객센터
    • 자주묻는질문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회원정보
      • 배송관련
      • 작품문의
      • 반품/교환/취소/환불
      • 주문결제
      • 적립금
    • 커뮤니티
      • NEWS&NOTICE
      • ART 게시판
      • 미술소식
      • 베스트리뷰
    미술소식홈 > 고객센터 > 미술소식
    제목 미술작품 속으로 들어온 AI···노진아 '진화하는 신, 가이아'
    작성자 아트엔페어 등록일 2020-01-22 조회 509

    미술작품 속으로 들어온 AI···노진아 '진화하는 신, 가이아'

    노진아 '진화하는 신, 가이아'

    [대구=뉴시스] 이은혜 기자 = 대구 봉산문화회관이 기획전 '2020 기억공작소Ⅰ 노진아-공진화 코에볼루션(Coevolution)'을 개최한다. 

    노진아는 2002년부터 전통 조각과 뉴미디어를 접목해 관객과 상호작용하는 대화형 인간 로봇을 제작했다. 

    이번 전시에서 선보이는 '진화하는 신, 가이아(An Evolving GAIA)'는 인간을 닮은 거대한 상반신 아래로 혈관이 뻗어가듯 붉은 나뭇가지가 길게 자란 기이한 형상이다.

    관객이 가이아의 주변을 둘러보면 가이아는 큰 눈동자를 움직이며 쳐다본다. 실시간 입출력이 가능한 인공지능 기술을 이용해 관객의 말에 답하기도 한다. 

    작가는 기계를 은유적으로 표현하기 위해 제임스 러브록의 '가이아 이론'을 차용했다. 가이아는 모든 생명체의 어머니인 대지, 땅, 스스로 상호작용하는 지구를 상징한다. 이는 인간 중심적 관점으로 사유하는 사람들에게 만물의 평등과 생태학적 관점 등을 제시한다. 

    동시에 작가는 가이아를 통해 인간이 만든 인공지능에 대한 기대와 두려움을 드러낸다. 

    가이아의 맞은편에는 도끼를 어깨에 걸치고 생각에 잠긴 듯 고개를 숙인 반(半) 기계 인간 '나의 양철 남편(My Hus Tinman)'이 있다. 

    관객의 움직임에 따라 눈알이 미세하게 움직이는 이 나무꾼 조각상은 작가의 남편을 모델로 삼아 탄생했다. 

    작가는 동화 '오즈의 양철 나무꾼'에서 영감을 얻어 작품을 만들었다. 스스로 기계화돼 가는 인간의 모습을 떠올리며 남편과 아내 사이, 서로의 삶이 가진 무게에 관한 단상을 은유한다. 

    노진아는 "시간이 갈수록 기계를 닮은 인간과, 인간을 닮아가는 기계들은 모두 그 '생명'이라는 경계 안과 밖에서 서로의 위치를 넘나들며 공진화(共進化)하고 있다"면서 "그들의 어디까지가 생명일까. 기억 공작소에서 관객들과 함께 그 해답을 구하는 여정을 떠나고자 한다"고 전했다.

    전시는 3월29일까지 계속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ehl@newsis.com

    이전글 [D-3] K-Artprice에서 미술작품 검색하고 판화, 아메리카노 받아가세요
    다음글 광주·대구시립미술관, 문화교류 확대…'달빛동맹' 업무협약
       



에스크로 가입사실확인